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티켓예매
KR EN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체메뉴
2017
청주공예비엔날레
D+41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세계 공예 전문가들, 청주에 모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9-21 12:23 조회107회 댓글0건

본문

세계 공예 전문가들, 청주에 모이다

- 학술 심포지움 ‘REMAKE' 15일 개최

- 지난 비엔날레 역사 되돌아보고 미래 공예 논해

 

미국, 호주, 스위스, 노르웨이, 영국 등 세계의 공예 전문가들이 15일 청주에 모인다.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위원장 이승훈 청주시장)15일 오전 11시부터 옛 청주연초제조창 2층 토크룸에서 학술 심포지움 ‘REMAKE’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0회를 맞은 청주공예비엔날레의 지난 역사를 회고하고, 미래 공예의 모습을 예측하고자 기획되었으며,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된다.

 

1부는 최범 디자인 평론가의 기조 발제로 시작하여, 올해 비엔날레 기획전 송대규 감독과 기획전 자문을 맡은 라스 스튜레(Lars Sture), 세계관 박수잔 큐레이터와 세계관 스위스 큐레이터 에블린 숀만(Evelyne Schoenmann)이 참여한다.

 

2005년 청주공예비엔날레 기획전 <21세기 공예의 모험>을 기획하고 파주타이포그라피학교 디자인인문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는 최범 디자인평론가는 공예와 예술이 주고받은 영향력과 비엔날레가 지향해야할 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미디어 감독이자 기획전 ‘Re:Craft’를 기획한 송대규 감독은 기획 의도에 대해 논한다. 한국 고유의 멋을 현대적인 미디어 프로젝트로 재해석 하는 다수의 프로젝트를 총괄했다.

 

기획전 자문을 맡고 있는 라스 스튜레(Lars Sture)는 현재 노르웨이공예협회 수석 큐레이터로 국제 전시와 다양한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있다.

 

이어 세계관 박수잔 큐레이터와 세계관의 스위스관 에블린 숀만큐레이터는 세계의 공예 트렌드를 되짚어보고, 전통과 자연을 기반으로 한 현대 스위스 공예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어 2부에서는 미국의 마릴린 자프(Marilyn Zapf), 영국의 로지 그린리즈(Rosy Greenlees), 호주의 피파 딕슨(Pippa Dickson)이 참여한다.

 

마릴린 자프(Marilyn Zapf)는 미국공예디자인창의센터(CCCD)의 부관장 및 큐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으며, ‘새로운 재료, 새로운 기술을 주제로 재료 공학, 과학과 협력하는 현대공예의 양상에 대해 논한다.

 

2006년부터 영국공예청을 이끌고 있는 영국 공예청장 로지 그린리즈는 공예, 사회문제 해결자가 되다를 주제로 공예가 사회 문제를 어떻게 인식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실마리를 어떻게 제공하는지 다양한 사례를 통해 밝힌다.

 

호주 국립시각예술협회(NAVA) 이사 피파 딕슨은 경제적, 생태적 지속가능성 달성하기를 기반으로 세계적 경제 침체 속에서 호주의 공예계가 어떤 영향을 받아왔고, 자생하기 위하여 어떻게 노력하고 있는지 알린다.

2017청주공예비엔날레는 ‘Hands+ 품다를 주제로 옛 청주연초제조창 일원에서 1022일까지 열린다.


(28501) 충북 청주시 청원구 상당로 314 (내덕2동 201-1)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 (옛 청주연초제조창)
T. 043-277-2501~3 F. 043-277-2610 E. craftbiennale@hanmail.net